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집중취재

(코로나19 속보) 집단감염, 스크린골프 모임에서 확산

(앵커)
지난달 이후 광주에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의 특징은
감염원을 알 수 없는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진다는 점입니다.


 


광주시가 확진자들의 동선을 확장해
이 가운데 3개 집단감염의 연결 고리를
찾아냈는데요.


 


서구 풍암동의 스크린 골프장이었습니다.


 


이다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말 경기도 용인에서
2박 3일동안 골프 모임을 가졌다 확진된
시민은 모두 7명.


 


비슷한 시기 광주 상일중학교에 다니는 학생과 부모 등 일가족도 확진됐고,


전남대병원 퇴원환자와 접촉한 우체국 직원이 확진됐습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었던 광주시가
이동 동선을 확장하자 공통점이 발견됐습니다.


 


(c.g.)경기도 용인 골프모임 확진자 한 명과
상일중학교 학생의 아버지,
그리고 우체국 직원의 남편이
11월 10일 광주시 서구 풍암동의
한 스크린골프장에서 골프모임을 했다는 겁니다.


 


용인 골프 모임과 상일 중학교 등
3개의 집단 감염원이
스크린 골프 모임으로 확인된 겁니다.


 


(녹취)유소연 /광주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
"11월 정기 모임이 있었고, 그 이후에 각자 개인이 모임이 있는 상황에서 스크린골프 동호회가 관련된 처음 감염 소스가 될 수 있겠다(고 판단했고요.)"


 


하지만, 아직도 감염원을 알 수 없는 사례가
훨씬 더 많습니다.


 


지난 2월 발생한 광주지역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모두 762명,
이 가운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는
40건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24건은 지난 한 달동안 집중됐습니다.


 


(녹취)박 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설마 내가 활동하는 곳에서는 문제 없겠지 했던 데서 언제 어느 때라도 발생할 수 있다는 걸 우리 시민들께서 다시 한 번 깊이 마음속에 새겼으면 좋겠습니다."


 


감염원이 나타나지 않은 채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우리 곁에 언제 다가올 지 모르는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는 예방약은 
마스크 착용이라고 방역당국은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경찰, 각 구청, 노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