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집중취재

(코로나19 속보) 광주 2단계로 다시 격상 나흘간 우선 적용

(앵커)
광주에서 코로나19 지역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자
광주시가 결국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였습니다.


 


내일부터 나흘 동안
한시적으로 2단계를 시행한 뒤
오는 일요일에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김철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초 광주교도소와 전남대병원에서 시작된광주지역의 코로나 재확산.


 


지역의 대기업 제조현장과 유동인구가 많은 유통시설, 그리고 시립요양병원으로까지 번지면서 매일같이 두자릿수 환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11월 확진자수는 191명으로 지난 2월 첫 환자가 나온 이래 한달 확진자 합계로는 가장 많은 누적환자를 기록했습니다.


 


결국 광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습니다.


 


100명 이상의 집합행사와 유흥시설의 운영 집단체육활동이 전면 금지되고 예식장과 장례식장도 지금보다 출입하는 인원이 더 제한됩니다.


 


광주시는 수능이 끝나고 학생들이 대거 거리로 나오는 상황이 걱정된다며 격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녹취)이용섭 광주시장
"이 시점에서 감염 연결고리를 확실하게 차단하지 않으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막을 수 없는 상황이 올 수 있습니다."


 


다만 기존처럼 2주일동안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이번주 일요일까지 나흘동안 우선 2단계를 적용해서 확진자 추이를 지켜본 다음 연장할지 완화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광주에서는 지난 2월 코로나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7월부터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채 시행돼왔습니다.


 


이후 1단계로 완화됐던 건 8월과 10월 등 두차례에 불과하고 나머지 기간동안엔 지속적으로 2단계에 준하는 거리두기가 유지돼왔습니다.


 


광주지역의 코로나 4차 유행의 꼬리가 잡힐 것인지 긴장의 100시간 멈춤이 시작됐습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김철원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장
"힘있는 자에게 엄정하게 힘없는 이들에게는 다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