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뉴스데스크

외상거래 걱정없어요...매출채권보험 '인기'

(앵커)
지역 중소기업들의 매출채권보험 가입이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원자재 가격 폭등과 금리 인상 등의 여파 때문에
'경제 위기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조현성 기자입니다.

(기자)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로부터
외상 대금을 못받게 됐을 때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줍니다.

민간보험이 아닌 공적보험 상품으로,
특정 중소기업의 경영난이
다른 기업들에게 연쇄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위해 도입됐습니다.

올들어 지난 달까지
광주,전남지역 중소기업의 보험 가입 금액은 5천 6백억원,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4% 가까이 늘었습니다.

보험가입 기업도 지난 해에는 200개 업체에 못 미쳤지만,
올해는 250개 업체에 이르고 있습니다.

특히 3년 전부터 보험료 지원을 해주고 있는 광주시와 달리,
전라남도는 올들어 처음으로 보험료 지원에 나섰는데
배정된 예산 3천만원이
두 달만에 모두 소진됐습니다.

중소 제조업체들에게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국제 원자재 가격의 폭등과 가파른 금리 상승세가
훨씬 더 큰 경영 위협요인인 셈입니다.

* 김철 팀장(신용보증기금 광주신용보험센터)
"사실 작년까지는 코로나로 인해서 어렵다고는 했어도
제조업은 돌아가는 건 어렵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이제 올해들어서 원자재 문제도 좀 많이 생긴게 있고요

신용보증기금은 올들어 지난 넉 달 동안
거래업체의 부도 등으로 돈을 떼이게된 업체 중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27개 업체에
14억여원의 보험금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엠비씨 뉴스 조현성입니다.


조현성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경제/문화/스포츠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