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중취재5.18뉴스뉴스데스크

전두환 사망..."국가장 터무니없다. 절대 안 돼"

(앵커)

전두환의 장례 절차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광주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살인마와 독재자에게
국가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두환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5.18단체는 국가장에 대한 입장을 서둘러 밝혔습니다.

* 조진태 /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전두환 국가장, 이건 터무니없다고 생각하고요. 일고의 가치도 없다."

현행법 규정과 해석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은 불가능하지만
노태우씨의 경우처럼 국가장이 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전두환 국가장을 막기 위해 국가장법 개정을 추진해온
민주당 소속의 지역 국회의원들은 국가장은 절대 불가라고 못을 박았습니다.

* 윤영덕 /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평생의 호의호식하며 천수를 누린 살인마 전두환의 마지막 길이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됩니다."

시민사회단체와 광주시, 광주시교육청 등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어떠한 국가적 예우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두환의 편안한 죽음에 분노한다"고 했고,
"역사의 죄인에게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여야 대선 주자들의 입장은 미묘하게 갈렸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사과하지 않은 점을 비판하며
조문 갈 생각 없다고 밝혔습니다.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민께 반성하고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전두환 옹호 논란에 휩싸였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조문 의사를 밝혔다가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되지 않겠나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후에 가지 않겠다고 입장을 바꿨습니다.

정의당의 심상정 후보는 "성찰 없는 죽음은 그조차 유죄"라고 비판했습니다.

전두환의 국가장 여부는 행정안전부의 제청과
국무회의 심의, 대통령의 재가로 결정되는데
국민 정서를 감안하면 국가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장
윤근수의 시사본색 진행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