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마실 물도 부족해요' 섬마을 가뭄 심각

(앵커)
전남의 섬 지역에서는
물 부족 현상이 더 심각합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제한급수까지 하고 있는데
당분간 많은 비가 내릴 것이란 예보가 없어서
섬마을 주민들의 불편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박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완도군 넙도의 유일한 저수지입니다.

1만 2천 제곱미터 면적으로
넙도 주민 5백60여 명의 식수원입니다.

수원지 바닥이 다 보일정도로 메말라 있습니다.
이대로 계속 비가 안오면 15일도 버티기 어렵습니다.

현재 저수율은 3% 수준,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했을 때 60%나 줄었습니다.

물 부족이 심각하다보니 지난달 15일부터
이 섬마을은 2일 급수, 5일 단수에 들어갔습니다.

빨래와 설거지는 물론 화장실 이용에도
주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습니다.

* 정경연 넙도 주민
"(바다에서) 일하면 매일 우비도 빨아야 하고, 목욕도 해야 하는데
씻지를 못하니까.. 화장실도 불편하고 잘 못 가고 참아요."

완도지역 다른 섬도
물이 부족한 건 마찬가지입니다.

보길도 저수율은 23%,
금일도 저수율은 9%까지 떨어졌습니다.

완도군과 한국수자원공사는
섬마을 각 집마다 생수를 공급하고 있지만
물 부족 불편을 해소하기엔 역부족입니다.

* 오영호 완도군 상수도팀장
"어떻게 보면 근본적 대책으로는 광역상수도 물이 오는 것이
영구적인 방법입니다만, 지금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
지금 상황에서는 인근에 있는 관정 물을 최대한 끌어올려서.. "

지난달 전남지역에 내린 비는
평균 3밀리미터에 불과합니다.

당분간 가뭄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한급수 확대 등 섬 지역 주민들의 불편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박종호입니다.
김양훈
목포MBC 취재기자
전남도청ㆍ도의회ㆍ정당, 전남농협ㆍ무안ㆍ영암, 한국농촌공사ㆍ영산강사업단
"지금 최선을 다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