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뉴스뉴스데스크

5.18 42주년 전야제... 다시 울려 퍼진 '오월 정신'

(앵커)
지금 금남로에서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42주년을 기념하는 전야제 행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2년여 만에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임지은 기자, 지금 어떤 행사가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네, 전야제가 진행되고 있는 광주 금남로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2년여 만에 열리는 전야제에는
보시는 것처럼 많은 시민들이 나와
42년 전 그날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다시 오월, 광장의 부활, 민중의 노래라는
각기 세 개의 주제로 구성된
이번 전야제는 2시간 30분 동안 이어집니다.

조금 전에는 계엄령이 전국에 확대되기 전
민족민주화성회에서
광주 시민을 하나로 뭉치게 했던
박관현 당시 전남대 학생회장의 육성과 영상이 재생됐습니다.

80년 5월 계엄령 선포에 맞서
전남대 정문에서 시작된 가두행진을 재현하는
민족평화대행진 행렬이
주요 사적지를 돌아 이곳 금남로에 도착했고,

잠시 뒤에는 옛 전남도청 앞 광장을 중심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과 오월의 노래가 울려퍼질 예정입니다.

(앵커)
내일(18)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서
여야 주요 정치인들의 참석도 예정돼 있죠?

(기자)
네,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하는 내일 기념식은
오전 10시부터 한 시간 동안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진행됩니다.

기념식에 앞서 정치권에서는
5.18 민주화운동을 헌법 전문에 넣는 것을 두고
주도권을 선점하려는 시도가 이어졌는데요.

내일 참석할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
어떤 메시지가 담길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금남로에서
MBC뉴스 임지은입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