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검색

소멸 위기의 지방.. 활로를 찾는다

김윤 기자 입력 2022-03-18 21:00:00 수정 2022-03-18 21:00:00 조회수 1

(광주)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의 위기는

하루 이틀 얘기가 아닌데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 차원 대책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김 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달 기준 전남인구는 183만 명,



지난 2천5년 2백 만 명 선이 무너진 이후

계속 줄어들고

노령 인구 비중은 20%를 훌쩍 넘어섰습니다.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시도가

지방소멸 위기에 처했고

이는 국가적 위기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하고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 것은 늦게나마

다행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전국 89곳을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해

해마다 1조 원의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21.10.18)

"정부는 인구감소지역 지정과 지원이 지역이

활력을 되찾은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6개 군이

지정됐습니다.


지역 실정에 맞은 인구활력계획을 발굴하면

이를 평가해 각 지자체마다 2년 동안 최대 280억 원의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와 별도로 전라남도는 광역지자체 몫으로

883억 원을 확보했습니다.



이에따라 전남은 해마다 2천4백억 원,
10년간 2조4천억 원 가량을 지원받을 전망입니다.



내년부터 시행하는 고향사랑기부제 법안도

지방 활력의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일정 금액을 지자체에 기부하면

답례품과 함께 세액 공제를 해주는 것인데

먼저 시행한 일본은 연간 6조 원 넘는

고향세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지방소멸대응기금과 고향세가

날로 쪼그라드는 지방 재정에

오랜 가뭄 속 단비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 윤입니다.


  • # 수도권과밀화
  • # 인구감소
  • # 지방소멸
  • # 지방소멸대응기금
  • # 고향사랑기부제
  • # 고향세

Copyright © Gwangju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김윤
김윤 ykim@mokpombc.co.kr

목포시, 신안군 담당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해 주세요.

0/300